×
https://i615.net/bbs/board.php?bo_table=activity&wr_id=1001&page=104

활동소식ㆍ자료

HOME - 소식ㆍ자료 - 활동소식ㆍ자료

활동소식ㆍ자료

일본정부의 재일동포 탄압을 규탄하는 결의문(남북해외공동문건)-2007년 8월15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1.03.04

조회수 : 1,035

첨부파일 : 8.15대일문건최종(0814).hwp 내려받기

본문


일본정부의 재일동포들에 대한 탄압책동을


규탄하는 결의문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오늘은 우리 민족이 일본제국주의의 가혹한 침략으로부터 해방된 지 62년이 되는 날이다.


 


일본 제국주의는 반만년의 유구한 민족문화와 전통을 말살하고 우리 민족의 귀중한 재산과 문화재를 모조리 빼앗은 것으로도 모자라 840만명의 청장년들을 강제연행, 납치하여 죽음의 강제노역과 전쟁터로 내몰았다. 또한 20만명의 여성들을 성노예화한 것은 명백한 반인륜적인 범죄행위이다.


 


일본 제국주의 패망 후 62년이 지난 오늘에도, 일본 정부는 과거의 범죄행위에 대한 사죄와 보상은커녕, 종군 위안부의 실체를 부인하는가 하면, 중무장한 수백명의 경찰과 장갑차까지 동원하여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시설과 동포들의 집과 사무실에 대한 강제수색을 감행하고 있고 재일동포들에 대한 체포. 구금뿐만 아니라 심지어 신성한 학교들에 대한 부당한 강제수색까지 감행하고 있으며, 이에 편승한 일본 극우세력들의 재일교포 단체 및 동포들에 대한 파손, 방화, 협박 등이 공공연히 행해지고 있다.


 


지금 일본 땅에서 자행되고 있는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정치탄압과 인권유린행위는 우리 민족에 대한 적대적 행위이며 일본 당국 스스로 “법치국가”, “민주주의 국가”임을 부정하는 반인도적, 반역사적 범죄행위에 다름 아니다. 또한, 최근 자위대의 군대화 추진, 군비증강 등 군국주의의 야망을 노골화하는 것은 제2차 세계대전 전범국으로서 다시 한 번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는 반역사적 행위이다.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는 일본당국의 재일동포들에 대한 탄압을 우리 민족의 존엄과 자주적 권리에 대한 난폭한 도전이며 용납할 수 없는 행위로 단정하며, 남과 북, 해외 7천만겨레의 민족적 의분을 담아 준열히 규탄한다. 우리는 우리 민족에 대한 일본의 그 어떠한 적대 행위도 절대로 묵과하지 않을 것을 선언하면서 다음과 같이 결의한다.


 


1. 우리는 일본 당국이 6자회담과 2.13 합의조치 이후 조성된 동북아 평화와 안정이 마련되는 현 정세에 맞게 총련을 비롯한 재일동포들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며 이를 실현시키기 위하여 투쟁해 나갈 것이다.


 


2. 우리는 일본당국이 과거 일제침략의 력사를 사죄, 보상하며 재일동포들에 대한 기본인권과 민족적 활동을 법적으로 보장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


 


3. 남과 북, 해외의 온 겨레는 재일동포들에 대한 일본당국의 탄압을 반대 규탄하는 다양한 활동과 국제적인 연대활동을 강력히 전개 해 나갈 것이다.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는 일본 당국이 우리 민족에게 끼친 죄과를 온 겨레와 전 세계 앞에 사죄하고 청산하는 그날까지, 7천만 온 겨레의 염원을 모아 인권과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인류와 연대하여 적극 투쟁해 나아갈 것임을 결의한다.


 


2007년 8월 1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