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ttps://i615.net/bbs/board.php?bo_table=activity&wr_id=1057&page=87

활동소식ㆍ자료

HOME - 소식ㆍ자료 - 활동소식ㆍ자료

활동소식ㆍ자료

[신문스크랩] ‘이중인격 MB정부’ - 통일뉴스 데스크

페이지 정보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1.06.03

조회수 : 1,837

본문


‘이중인격 MB정부’




2011년 06월 01일 (수) 통일뉴스 데스크




1일 북한 국방위원회가 놀라운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다름 아닌 지난 5월9일부터 시작된 남북 비밀접촉의 내용을 전격 공개한 것입니다. 이 비밀접촉에서 남측이 북측에 제1차 정상회담을 6월 하순경에 판문점에서 열고, 제2차는 두 달 뒤에 평양에서, 제3차는 내년 3월 핵안보정상회의 기간에 개최하자고 ‘구걸’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더 놀라운 것은 이 접촉과정에서 남측이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천안함 사건과 연평도 사건에 대해 북측에 “제발 좀 양보하여 달라”며 ‘애걸’했다는 것입니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어디까지가 사실인지 아직 알 수는 없습니다. 남측은 통일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우리의 진의를 왜곡한 일방적 주장으로 일일이 대응할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이 논평은 왠지 힘이 없어 보입니다. ‘다음에 두고 보자’는 식입니다. 아마도 북측의 여러 성명과 보도를 접해 온 전문가라면 이번 북측이 공개한 내용이 사실에 근접하다고 판단할 것입니다. 무엇보다 이번 내용이 북측의 최고기관인 국방위원회의 대변인 입에서 나왔고 그것도 관영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나왔기 때문입니다.


 


북측 국방위 대변인에 따르면, 비밀접촉에서 남측이 요구한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에 대한 사과를 북측이 거부하자, 남측이 “제발 북측에서 볼 때는 ‘사과’가 아니고 남측에서 볼 때는 ‘사과’처럼 보이는 절충안이라도 만들어 세상에 내놓자”고 애걸했다는 것입니다. 이에 북측이 다시 “당치않은 ‘사과’를 전제로 한 최고위급회담(정상회담) 문제는 논의할 필요조차 없다”고 거부하자, 남측이 다시 “최소한 두 사건에 대해 (사과가 아닌) ‘유감’이라도 표시해달라”며 돈봉투까지 거리낌 없이 내놓았다는 것입니다.


 


이명박 정부가 그간 겉으로는 대북 강경정책을 고수하면서도 뒤로는 정상회담을 구걸한 것이 드러났습니다. 특히 천안함과 연평도 사건에 대한 북측의 사과는 신성불가침이었는데도 애걸까지 하면서 이를 ‘변형 내지 유감’ 정도로 넘기려 한 것입니다. 나아가 ‘돈봉투’ 대목에선 말문이 막힐 따름입니다. 이명박 정부는 남북 정상회담을 가졌던 김대중ㆍ노무현 정부에 대해 ‘돈 주고 바꾼 정상회담’이라며 강한 비판을 해왔기 때문입니다. 이명박 정부의 이중인격과 비도덕성에 허탈할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