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ttps://i615.net/bbs/board.php?bo_table=activity&wr_id=769&page=91

활동소식ㆍ자료

HOME - 소식ㆍ자료 - 활동소식ㆍ자료

활동소식ㆍ자료

[성명] 6.15공동선언 발표 10주년 기념 민족공동행사 무산에 대한 입장-2010.6.8

페이지 정보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1.03.10

조회수 : 540

본문


[성명]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6.15공동선언 발표 10주년 기념 민족공동행사 무산에 대한 입장


 


그 동안 6.15남측위원회는 6.15공동선언 발표 10주년을 맞는 역사적인 남북공동행사를 온 국민과 함께 ‘서울에서’ 성대히 치르기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전개하였고, 이어 6.15북측위원회의 입장을 고려하여 평양에서 6.15 10주년 공동행사를 추진하기 위한 노력도 전개하였다.


 


그러나 우리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결국 6.15공동선언 10주년을 기념하는 남북공동행사는 서울과 평양 어느 곳에서도 치를 수 없게 되었다.


 


올해 10주년 공동행사가 좌초된 것은 ‘그 장소가 서울이든 평양이든 공동행사를 승인하지 않겠다’는 입장으로 일관한 이명박 정부의 행사 불허조치 때문이다. 이명박 정부는 6.15공동선언 10주년 공동행사에 대해 ‘천안함 사건’ 발생 이전부터 부정적 태도로 일관해왔다. 이런 부정적 태도는 6.15공동선언과 10.4정상선언을 무시하고 남북관계를 냉전 이전 시기로 퇴행시켜온 이명박 정부의 적대적 대북정책의 연장이었다. 따라서 올해 6.15공동선언 10주년 남북공동행사의 무산의 1차적 책임은 명백히 이명박 정부에 있다.


 


이명박 정부의 불허조치로 인해 남북공동행사는 무산되었지만, 남과 북, 해외의 6.15공동위원회는 6.15공동선언 10주년 행사를 각기 자기 지역에서 힘있게 치러낼 것이다. 6.15남측위원회는 냉전종식과 평화의 한반도 시대를 연 6.15공동선언 발표 10주년을 기념하여, 온 국민이 함께 하는 통일의 한마당을 6월 13일 일요일 오후 2시 서울에서 성대히 개최할 것이며, 6월 15일(화요일) 오전 10시에는 ‘6.15공동선언발표10주년기념 평화통일민족대회’라는 명칭으로 공식 기념행사를 가질 것이다.


 


6.2지방선거 결과는 6.15공동선언을 부정하고 전쟁불사의 대북정책으로 일관한 이명박 정부에 대한 국민적 중간평가였다. 우리는 이명박 정부의 대결적 대북정책으로 인한 역사적 퇴행을 막아내고 평화의 한반도, 화해와 공동번영의 한반도를 만들기 위해, 6.15정신의 기치 아래 온 국민과 함께 힘차게 전진해나갈 것이다.


 


2010년 6월 8일


6.15공동선언 발표 10주년 기념행사 준비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