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ttps://i615.net/bbs/board.php?bo_table=activity&wr_id=782&page=93

활동소식ㆍ자료

HOME - 소식ㆍ자료 - 활동소식ㆍ자료

활동소식ㆍ자료

[보도기사] 6.15남측위, 23일 6.15공동위원장회의 방북신청-통일뉴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1.05.19

조회수 : 2,377

본문


6.15남측위, 23일 6.15공동위원장회의 방북신청


'개성 6.15 공동행사' 제안 예정, 31일 개성 실무접촉도 추진



‘6.15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6.15남측위) 김상근 상임대표 등 대표단 4명은 오는 23일 개성에서 열릴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공동위원장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방북을 신청했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또한 6.15남측위는 6.15공동선언 11주년 기념 남북해외 공동행사를 개성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16일 통일부 관계자는 “6.15남측위의 개성 공동위원장회의를 위한 방북은 요건을 갖춰 신청해 접수됐다”며 “승인 여부는 좀더 검토해서 사전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6.15공동위원장회의는 6.15남측위 김상근 상임대표와 6.15북측위 안경호 위원장, 6.15해외측위 곽동의 위원장이 참석하는 6.15민족공동위의 최고위급 회동으로 지난해 3월 초 평양에서 성사된 이후 한 번도 열리지 못했다.


 


이번 공동위원장 회의에서는 올해 교류사업 전반과 6.15공동선언 11주년 기념 민족공동행사 등이 다루어질 예정이다.


 


6.15남측위 정인성 대변인은 “그동안 남북관계 경색에 따라 최대 민간기구인 6.15공동위원회가 서로 접촉이 안 됐다는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지난 제 1차 서해교전 당시에도 남북간 민간교류는 계속돼 민족의 화해와 평화의 확장에 민간의 역할이 있었다는 점을 감안해 정부가 긍정적인 조치를 취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공동위원장 회의에 6.15남측위는 김상근 상임대표를 비롯해 정인성 대변인, 이승환 정책위원장, 장대현 공동집행위원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6.15북측위는 지난 1월 8일 6.15공동위원장 회의를 2월중에 ‘개성이나 금강산 혹은 제3국’에서 개최할 것을 제안한 바 있지만 정부는 지난해 5.24조치 이후 민간교류를 금지하고 있어, 성사되지 못했다.


 


또한 최근에도 5월 12일 개성에서 공동위원장 회의를 추진했지만 역시 정부가 방북신청 접수가 늦었다는 이유를 들어 사실상 불허한 바 있다.


 


6.15남측위는 이번 공동위원장 회의가 성사되면 6.15공동선언 발표 11주년 기념 남북해외 공동행사를 개성에서 갖는 방안을 제안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져 성사 여부가 주목되지만, 정부의 5.24조치가 철회되지 않으면 성사 가능성이 낮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6.15남측위와 6.15북측위는 최근 팩스교환을 통해 6.15민족공동위원장 회의의 후속조치를 논의하기 위한 실무접촉을 오는 31일 개성에서 갖기로 하고 이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6.15남측위는 최근 6.15북측위 학술분과와 언론분과가 제안한 6.15 11주년 기념 ‘남북해외 학술 및 언론토론회’를 위한 개성 실무접촉도 31일 실무접촉의 자리에서 함께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1년 05월 16일 (월) 통일뉴스 김치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