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ttps://i615.net/bbs/board.php?bo_table=notice&wr_id=122&page=1

공지사항

HOME - 소식ㆍ자료 - 공지사항

공지사항

[안내] 한미정상회담에 즈음한 종교 시민사회 평화선언을 제안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22.05.17

조회수 : 256

본문

7074bfc1db864edec1cbfbad7dcbad9b_1652754596_2.jpg
 


한미정상회담에 즈음한 종교 시민사회 평화선언을 제안합니다. 


수신 : 제 종교, 시민사회 단체 

제안 :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첫 한미정상회담이 5월 21일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입니다. 

도쿄에서 열리는 쿼드 정상회담을 앞두고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하여 열리는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는 대북억제, 글로벌공급망, 인도태평양전략 협력 등이 의제에 오를 것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박진 외교부장관, 12일 기자회견) 

2018년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어렵사리 합의된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그리고 6.12북미공동성명의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은 가운데, 한반도 갈등과 긴장은 날로 고조되고 있습니다. 

새로이 출범한 윤석열 정부는 선비핵화(CVID), 북한 주적론, 대규모 한미연합실기동훈련과 전략자산 전개 등 남북,북미정상회담 합의 이전으로 정책을 되돌리고 있으며, 대중국 압박을 향한 인도태평양 전략에 적극적으로 편승하는 한편, 한일협력도 공언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정부는 진영간 대결 중심의 대외정책을 우방국과 동맹국에 강요하고 있으며, 대중국 견제를 표방한 인도태평양 전략을 이번 한미,쿼드 정상회담을 통해 더욱 구체화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 주도의 군사동맹에 일방적으로 협력하는 대외,군사정책, 대결과 압박 중심의 대북정책이 강조된다면, 한반도에서의 긴장이 더욱 격화되는 것은 물론, 주변국과의 갈등도 한층 심화될 것이 불을 보듯 뻔하며, 그로 인한 고통과 후과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전가될 것입니다. 


이에, 각계 종교 시민사회 공동으로 남북,북미정상회담의 계승과 실현, 평화와 협력 위주의 균형외교를 촉구하는 평화선언을 제안합니다. 

선언의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이 제안드립니다. 


- 남북, 북미 합의 존중하고 실현하라 

- 제재와 군사적 압박이 아니라 평화와 협력이 해법이다

- 한미 군사동맹 강화(전략자산 전개, 한미연합군사연습 확대 반대 등), 한미일 군사협력 반대한다

- 진영 대결 심화시킬 동맹 편향 외교 대신 균형 잡힌 평화 외교 실현하라 


** 평화선언 발표 기자회견 : 5월 20일(금) 오전 11시,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 

** 평화선언 연명 참여 :  5월 19일(목) 오후6시까지 

    참여 링크 : https://bit.ly/3wj1jR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