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ttps://i615.net/bbs/board.php?bo_table=activity&wr_id=736&page=105

활동소식ㆍ자료

HOME - 소식ㆍ자료 - 활동소식ㆍ자료

활동소식ㆍ자료

재일 동포들에 대한 탄압을 엄중히 규탄한다-2007.8.24

페이지 정보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1.03.08

조회수 : 2,253

본문

재일 동포들에 대한 탄압을 엄중히 규탄한다.




일본 정부는 최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시설 14곳과 재일동포 단체 39곳을 강제수색하고 11명을 체포. 구금하는가 하면, 총련 중앙본부 건물·토지에 대한 압류 등 강제집행을 단행하고 있다. 더욱이 이에 편승한 극우세력들의 재일교포들에 대한 협박전화와 편지, 테러 등이 공공연히 행해지고 있다.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는 지난 3.8 중국 심양에서, 일본군 종군위안부의 존재와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를 부정하는 아베총리의 반시대적, 반역사적 발언에 대하여 엄중히 규탄한바 있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는 여전히 종군위안부의 실체를 부인하는가 하면, 교과서 왜곡, 독도 영유권 주장을 비롯하여 7.29 참의원 선거에 즈음하여 정치적 목적으로 극우세력을 선동하여 재일 동포들에 대한 탄압과 테러를 조장, 강화하고 있다.




특히, 북은 BDA문제가 해결된 이래, 213합의에 따라 영변핵시설 가동중단을 단행하고 7.18 6자회담을 재개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위기와 긴장 국면에서 평화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는 납치문제를 그 전제조건으로 내세우는 등 시종 이를 국내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고 있으며, 이를 구실로 재일동포의 생활과 생존의 위협하는 극우세력의 반인도적 범죄행위를 수수방관하고 있다. 


일본정부의 이러한 태도는 종군위안부, 징집, 강제동원 등 과거 일본 제국주의가 한반도를 비롯한 아시아 민족들에게 가한 다대한 고통을 외면하는 자의적 이중 기준에 불과한 것이며, 최소한 과거 역사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 보상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 또한, 최근 평화헌법 제9조 개정문제를 비롯하여 자위대의 군대화 추진, 군비증강 등 군국주의의 야망을 노골화 하는 것으로서, 이는 2차대전 전범국으로서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고 역행하는 반인도적, 반역사적 범죄행위이다.




따라서, 일본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 북과 총련 활동을 제재, 적대시하는 정책을 철회하고, 비핵화에 상응하는 성실한 조치를 취하는 등 2002.9월 평양선언의 정신에 따라 북일 관계정상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 나아가 극우세력들의 재일 동포들에 대한  인권 침해행위에 대하여 법적, 제도적 조치를 강구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




남과 북, 해외의 온 겨레는 재일동포에 대한 일본 정부의 정치. 경제적 탄압과 박해에 반대하며, 재일동포들의 생존과 민주주의 권리를 수호하기 위한 투쟁에 나설 것이며, 나아가 과거 일본 군국주의가 우리 민족에게 가한 고통에 대한 응분의 사죄와 보상을 받아내는 그날까지 인권과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인류와 연대하여 적극 투쟁해 나갈 것이다.




우리는 아래와 같이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하여 일본 정부의 각성과 노력을 거듭 촉구한다.




1. 일본 정부는 총련 등 재일동포들에 대한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1. 일본 정부는 과거 일제 침략의 역사를 사죄. 보상하고, 군국주의 기도를 즉각 중단하라.


1. 일본 정부는 적대적 대북정책을 즉각 중단하고, 북일 관계 정상화에 적극 나서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2007년 7월 19일 /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