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ttps://i615.net/bbs/board.php?bo_table=activity&wr_id=802&page=83

활동소식ㆍ자료

HOME - 소식ㆍ자료 - 활동소식ㆍ자료

활동소식ㆍ자료

[보도기사] 6.15언론.학술본부, "비밀접촉 책임자 엄중 문책하라" - 6.15 11돌 기념 토론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1.06.14

조회수 : 2,093

본문


6.15언론.학술본부, "비밀접촉 책임자 엄중 문책하라"


토론회서 공동성명서 발표, '6.15, 10.4선언 준수' 촉구



2011년 06월 13일 (월) 통일뉴스 김치관 기자



6.15언론본부와 6.15학술본부가 공동주최한 6.15공동선언 11돌 기념 토론회가 13일 국가인권위원회 강의실에서 열렸다.


“이명박 정권은 지금이라도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준수 실천을 약속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안정의 달성에 기여하기 위한 대책을 즉각 수립 집행해야 할 것이다.”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6.15공동선언 11주년을 맞아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산하 언론본부와 학술본부는 13일 학술토론회를 갖고 공동성명서를 통해 정부에 대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즉각 실행에 옮길 것을 내외에 천명하라”고 요구하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6.15언론본부와 6.15학술본부는 “이명박 정권은 지난해 5.24조치 이후 민간 차원의 남북교류 협력 사업은 극소수의 예외를 제외하고 전면 금지해왔다”며 “이명박 정권이 남․북간 민간 교류를 중단시킨 것은 남북교류협력법의 취지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행위로 이는 즉각 시정되어야 하고 국민 앞에 그간의 과오를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이명박 정권은 천안함 사건에 대해 북한의 사과를 비공식적으로 애걸하는 비상식적 방식을 즉각 걷어치우고 이 사건의 진상 규명을 국제 사회가 공인할 수 있는 객관 타당한 방식으로 추진하라”면서 “이명박 정권은 '남북 정상회담 비밀접촉'에 대한 진상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히고 책임자를 엄중 문책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명박 정권은 오늘날과 같은 남북 대결 사태를 몰고 온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을 비롯한 남북 대결적 수구 공직자들을 즉각 퇴출”시킬 것을 요구하면서 “특히 남북대결만 부추겨온 현인택 통일부 장관을 당장 경질하고, ‘비핵․개방․3000’을 공식 폐기하라”고 현인택 장관을 정조준했다.


 


이들은 “금강산 관광 재개, 이산가족 상봉을 재개하라”고 정부에 촉구하고 “특히 과거 정부의 대북 정책을 믿고 대북 투자를 결행한 민족 기업가들에게 파산 등의 엄청난 고통을 안겨준 5.24조치를 즉각 폐기하고 이들 기업가들이 그간 입은 손실을 정부가 보상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한 “이명박 정권은 국제적 노력으로 힘들게 마련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의 재개는 물론 한반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즉각 전환토록 노력하라”고 제언했다.


 


이날 오후 4시부터 국가인권위원회 강의실에서 ‘6.15공동선언 이행 -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는 김동한 6.15학술본부 기획위원장과 이준희 6.15언론본부 전 공동대표가 발제를 맡았으며, 김한성 6.15학술본부 상임위원장과 우장균 6.15언론본부 상임공동대표가 개회사를 했다.


 


6.15남측위 김상근 상임대표는 6.15공동행사를 위한 개성 방문을 정부가 불허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축사에 나서 “집회도 전투고 오늘 토론회도 이명박 정부와의 전투라고 생각한다”며 “결론은 간단하고 다 안다. 전투다. 싸움이다. 이명박과의 전투다”라고 강한 투지 내비쳤다.


 


6.15북측위는 팩스를 통해 12일자 연대사를 보내와 “남측의 그 어느 대결정권도 낯을 붉힐 히스테리적인 반공화국 대결소동으로 북남관계는 최악의 위기로 빠져들고 있다”며 “학술토론회가 북남선언들의 정신에 맞게 훌륭한 성과를 거두게 되기를 확신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