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ttps://i615.net/bbs/board.php?bo_table=activity&wr_id=768&page=91

활동소식ㆍ자료

HOME - 소식ㆍ자료 - 활동소식ㆍ자료

활동소식ㆍ자료

[보도기사] '北 김지선 리창덕 양철식 씨 아나요?'-2010.7.13

페이지 정보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1.03.10

조회수 : 785

본문

[보도기사]


'北 김지선 리창덕 양철식 씨 아나요?'


6.15남측위 '사법사건 대책위' 구성, 설문조사 개시



2010년 07월 07일 (수) 20:52:20 김치관 기자 ckkim@tongilnews.com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7일 오후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6.15남측위)는 운영위원회 회의를 열어 ‘6.15남측위원회 사법사건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등 본격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국가정보원은 최근 6.15부산본부와 한국진보연대 간부들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대규모 압수수색과 강제연행을 집행한 바 있다.


 


6.15남측위 정인성 대변인은 “6.15부산본부 사건시 구성했던 대책소위원회를 대책위원회로 확대했다”며 “대책위 위원장에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회장을 지낸 이석태 6.15남측위 상임운영위원을 선출했다”고 밝혔다.


 


이석태 대책위원장은 “6.15부산본부와 진보연대 간부들에 대한 조사와 압수수색은 6.15남측위와도 관련이 없다고 할 수 없다”며 “실제로 한충목 공동대표를 비롯해 정대연, 최영옥 씨의 경우 6.15남측위에서 같이 일하고 있거나 직전까지 일하고 있었던 사람들이어서 대응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뜻이 모아졌다”고 대책위 확대 구성 배경을 밝혔다.


 


이석태 위원장은 “일단 진행 상황을 파악하고 필요하면 변호를 지원할 것”이라며 “대책위 이름으로 설문조사도 실시해 국정원이나 변호인을 통해 법원에 제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대책위의 ‘한충목 씨의 공정한 재판을 위한 설문조사’에는 <귀하는 국정원에서 북한 공작원이라 하고 있는 북 민족화해협의회 김지선, 리창덕, 양철식 씨에 대하여 알고 있습니까?>, <귀하는 귀하의 단체에서 해외측(사무국장 박용)을 통해 북에 팩스를 보낸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까?>라는 항목도 포함돼 있다.


 



▲ 2007년 7월 26일 개성에서 열린 6.15남측위와 6.15북측위 실무접촉 모습. 좌측 북측 대표단 세 번째(가운데)가 국정원이 '공작원'으로 지목한 양철식 사무국장이다. [자료사진 - 통일뉴스]


 


국정원이 대남 공작원이라고 지목한 북측 민화협 리창덕 부위원장(6.15북측위 부위원장), 김지선 중앙위원(6.15북측위 위원), 양철식 사무소장(6.15북측위 사무국장)은 남북 공동행사나 남북경협시 남측 인사들이 접촉해온 대표적인 ‘대남일꾼’들이다.


 


또한 남측 단체들이 북측과 팩스를 주고받을 때는 모두 6.15해외측위를 경유하고 있는 실정이지만 국정원은 박용 6.15해외측위 사무국장을 북한 공작원으로 간주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구속된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의 부인인 손미희 6.15남측위 공동집행위원장은 “국정원은 남편 심문 과정에서 북측 인사를 만난 것을 공작원을 만났다고 하는가 하면, 회의 내용을 지령수수라고 하더라”며 “통일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 공식적이고 합법적으로 북측 인사를 만난 것을 4,5년이 지나 이렇게 문제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비난했다.


 


그는 “지난 10년 동안 북측 인사를 만난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를 증명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해서 설문조사를 하게 됐다”며 “설문조사지에 자신도 북 민화협 김지선, 리창덕, 양철식 씨를 만났다고 수백, 수천 명이 답할 경우 국정원이 어떻게 하나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0년 간의 남북 민간교류 과정에서 남측 인사들을 접촉해온 대표적인 북측 실무 책임자들을 ‘대남 공작원’으로 간주할 경우 수많은 사람들이 북한 공작원과 ‘회합’하고 ‘지령 수수’를 한 혐의로 법정에 서야 할 웃지못할 상황이 전개될 것으로 보여 ‘설문조사’의 결과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